’99억원’ 아파트 경매에…역대 최고 감정가 갱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역대 최고 감정가격의 아파트가 법원 경매에 나왔다.

6일 법원경매정보 사이트와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 웨스트윙동 41동 복층형 펜트하우스(전용면적 269.4㎡)에 대한 입찰이 오는 18일 진행된다.

감정가는 99억원으로, 공동주택 경매 사상 가장 높은 금액이다.

해당 아파트의 올해 공시가격은 49억6800만원이었다.

이 아파트 30층 복층형 펜트하우스(전용 136.4㎡)는 지난해 8월 105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기존 공동주택 경매 최고 감정가 기록은 2016년 4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압류재산 공매로 진행한 아이파크삼성 이스트윙동 36층 복층형 펜트하우스(전용 269.4㎡)다. 당시 감정가는 95억원이었다.

그 직전 최고가는 2016년 2월 경매로 나온 서울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C동, 감정가는 87억6000만원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