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페어 열려…우리쌀 누룽지 100만불 수출계약

배·인삼·버섯 등 효자 노릇…다인종 마켓서 경쟁력 차별화 성공

AKR20180907005200075_01_i_org
5∼6일 LA 셰라톤 그랜드에서 열린 ‘K-푸드 페어 2018 LA’에서 일대일 상담을 갖고 있다.<사진=aT 제공>

한국의 신선 농식품 수출상담회인 ‘K-푸드 페어 2018 LA’가 5,6일 이틀간 LA다운타운 셰라톤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농림수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한국 농식품의 대미 수출 관문인 미 서부에서 이른바 ‘K-프레시’ 붐을 일으키고자 마련한 B2B 수출상담회였다. 한국 수출업체 40개사가 부스를 마련해 현지 바이어 100여명과 일대일 수출상담을 벌인 가운데 한도식품이 우리쌀 누룽지를 내세워 현지 중국계 마트에 100만 달러의 입점 계약을 따내는 성과를 올렸다.

과실류 중 인기가 좋은 한국산 배도 톡톡히 경쟁력을 입증했다.’K-Pear’로 불리는 한국산 배는 과즙이 많고 식감이 부드러워 미국 시장에서 유통되는 다른 수입산 배를 압도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벨렌 김 셰프가 배를 이용한 디저트 요리 시연회를 열기도 했다.

aT 측은 “한국 배가 미국에서 높은 품질을 인정받아 교민시장뿐 아니라 아시안 마켓에서 선물용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저가 경쟁상품과 차별성을 부각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유자차, 김치, 인삼류도 인기가 있고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흑마늘 분말, 꽃송이 버섯 선식 등 건강식품이 현지인들에게 뚜렷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

상담회 외에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현지 전문가가 식품안전현대화법(FSMA) 대응과 통관절차 등을 설명하는 세미나를 열고 수출애로 해소 컨설팅 부스도 개설했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미국은 한국 농식품 수출 3위의 주력시장으로 특히 신선 농산물 수출액은 7월 말 기준 전년 대비 20.8% 증가한 1억 달러에 달하고 있다”며 “신선 농산물을 지속해서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선 농식품 중에는 배(55.8%), 인삼류(74.3%), 유자차(136.3%), 김치(14.6%)가 높은 성장세를 이끌었다.올해 미국 시장으로의 농산물 수출 총액은 7월 말까지 6억 달러를 넘겨 연간 10억 달러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다.

K-프레시는 다인종 시장인 ‘에스닉 마켓’(ethnic market)을 활발하게 공략하고 있다.

라면, 인삼, 고추장, 혼합 조미료, 버섯, 오징어 등 다양한 농수산물, 식품류가 중국, 히스패닉(라틴계), 필리핀계 시장으로 진출하면서 물꼬를 텄다.

현재 미국 내에선 중국계 에스닉 시장이 눈에 띄게 번창하고 있으며, 나인티나인 랜치 등 중국계 시장과 필리핀계 신선식품 시장 시푸드시티 등에 K-프레시가 활발하게 진출하고 있다.연합

누룽지
5∼6일 LA 셰라톤 그랜드에서 열린 B2B 수출상담회 ‘K-푸드 페어 2018 LA’에서 우리쌀 누룽지를 수출하게된 한도식품이 중국 마트에 100만달러 입점 계약을 따내고 있다.<사진=aT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