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OC 중간소득 가구 월 수입 47% 렌트비로 빠져나가

아파트 렌트

LA와 오렌지카운티 중간 소득 가정의 월 수입 47%가 렌트비로 빠져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

부동산 포털 질로우는 최근 LA와 OC의 중간 소득 가구가 매월 아파트 렌트비를 내기 위해 월 수입의 47%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35개 대도시 중 최고치로 지난 1985~2000년 당시 평균 36%에서 무려 10%가까이 오른 수치다. 저소득층의 경우 상태는 더욱 나빠 중간가격 렌트비를 내기 위해 무려 월급의 121%를 지출해야 했다. 룸메이트, 가족, 친지 등과 렌트비를 나누거나 ‘투잡’ 혹은 ‘쓰리잡’을 뛰어야나 렌트비를 감당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집 마련은 커녕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하기 조차 벅찬 가정이 많다. 연방주택도시개발부(HUD)는 한 가정이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하려면 주거비용(렌트비)가 월 소득의 30%선을 넘지 말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은행 등 대출 기관에서 모기지 신청서류를 심사할 때의 기준 역시 이와 유사해 월 페이먼트가 월 소득의 30%를 넘길 경우 승인률이 크게 떨어진다.

기본 생활을 영위하기 조차 힘들다 보니 내 집 마련은 꿈도 못꾸기 마련이다. 특히 다운페이먼트를 모으는 것에서부터 어려움에 직면한다. 지난 2분기 현재 LA 일대 주택 중간값은 64만2200달러인데 대부분의 기관이 요구하는 다운페이먼트 기준 20%를 맞추려면 무려 13만달러를 모아야 한다.

만일 친지들의 도움 등으로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한다해도 문제는 남아 있다. 중산층의 경우 다운페이 이후 월 페이먼트를 맞추려면 소득의 45%를 모기지로 내야한다. 이 역시 지난 1985~2000년 당시 평균 35%에서 10%나 올라간 것이다. 미 전역 35개 대도시 중 월 페이먼트 부담이 LA 보다 높은 지역은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비싸기로 악명높은 샌호세가 유일하다.

저소득층의 경우 월소득이 아닌 연소득의 83% 이상을 모기지로 써야나 집을 구입할 수 있다. 사실상 주택 구입이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최근 청년층 주택 구입자의 상당수가 부모와 공동명의로 집을 구입하는 것도 당장의 페이먼트 부담을 줄이고 추후 부모 사망시 남은 부분을 유산으로 받기 위해서다.

부동산 경제학자들은 “장기적으로 주택 소유율이 줄어드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라며 “주택 소유율이 낮아져 재산세가 줄어들면 정부의 세수도 감소해 심각한 재정 적자가 발생한다. 또 개인적으로는 가장 확실한 자산 증식 방법이 사라지게 된다. 저소득층 주택 공급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택 소유율을 올리는 방법을 반드시 찾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