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혜택’ 손흥민, 예상 몸값 1억 유로 첫 돌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게 된 손흥민(26·토트넘)의 예상 몸값이 처음으로 1억 유로를 넘어섰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기준 손흥민의 이적가치는 1억230만(약 1천338억원) 유로다. CIES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독립연구센터다. 이 연구소는 선수와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요선수들의 이적가치를 산출하고 있다. 1억230만 유로는 CIES 축구연구소가 손흥민의 이적가치를 분석한 이후 최고 금액이다.

예상 이적가치이긴 하지만 3년 만에 몸값이 3배 이상 급등한 것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 10위에 오르는 등 물오른 활약으로 나날이 주가가 오르고 있다. CIES 축구연구소 기준으로 지난해 12월 손흥민의 예상 이적가치는 6천680만 유로였는데 올해 들어 꾸준히 가파르게 상승했다.

함영훈 기자/a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