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1000억달러 공동투자프로젝트…미국 보란듯이?

[사진=AP연합뉴스]

동방경제포럼에서 투자 성명 발표 73건 추진…7건 46억달러는 이미 추진 올해 중러 전체 무역액 1000억달러 돌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과 러시아가 1000억달러(약 112조원) 규모의 공동 투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미국과의 무역 마찰이 커지는 가운데 중ㆍ러가 경제적 밀착을 가속화하는 모양새다.

중국 시나닷컴에 따르면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에서 러시아-중국 투자펀드(RCIF)는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1000억달러 규모의 73개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46억달러에 달하는 7개 프로젝트는 이미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RCIF는 2012년 러시아 국부펀드인 ‘러시아 직접 투자펀드’와 중국 국부펀드인 ‘중국투자공사’가 공동으로 조성한 펀드다.

앞서 10일 RCIF와 중국 과학기술투자그룹 ‘투스 홀딩스’는 합작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모스크바 북서부에 있는 ‘러시아 투시노 프로젝트 테크놀로지 파크’에 12억8000만달러를 투자하며, ‘시노-러시아 이노베이션 파크’ 프로젝트에 1억달러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밖에 1000만달러 규모의 ‘러시아-중국 벤처 펀드’를 출범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ㆍ러 무역액은 840억7000만달러에 달해 전년 대비 20% 넘게 증가했다. 또 올해 1분기 양국 무역액은 전년 동기대비 3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의 올해 전체 무역액은 1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8년 연속 러시아의 최대 무역 파트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