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테러 17주기 추모식…트럼프 “안전위해 무엇이든 할 것”

약 3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9·11 테러 17주기 추모식이 11일 당시 테러 현장인 미국 뉴욕 맨해튼의 옛 세계무역센터(WTC) 자리 ‘그라운드 제로’ 등 미 전역에서 열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2분부터 시작된 ‘그라운드 제로’ 추모식에는 당시 희생자의 유족과 생존자, 구조대원 등 수천 명이 모여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참석자들은 테러범들에 의해 납치된 여객기가 WTC 북쪽 빌딩에 충돌하며 첫 테러가 시작된 시각인 오전 8시 46분을 시작으로 또 다른 여객기들이 WTC 남쪽 빌딩과 미 국방부 건물을 충돌한시각, 미 의회 의사당을 공격하려던 테러범들에 맞서 탑승객과 승무원들이 싸워 비행기를 펜실베이니아 주 섕크스빌의 들판에 추락시킨 시각에 각각 맞춰 묵념을 올렸다.

펜실베이니아 주 섕크스빌 열린 추모행사에 참여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17년 전 오늘 희생된 3천 명에 가까운 영혼들을 기리기 위해, 적과 싸워 자신들의 운명을 통제하고 역사를 바꾼 40명의 ‘플라이트 93′(유나이티드항공 93편) 승객과 승무원들에게 엄숙한 찬사를 보내기 위해 여기에 함께 모였다”면서 “우리는 오늘 그들의 희생을 애도하고, 그들의 얘기를 공유하고, 그들의 놀라운 용기를 기린다”고 밝혔다.이어 “이 추모식은 ‘미국은 결코 폭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전 세계에 대한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