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14시즌 연속 두자릿 수 홈런…KBO 역대 4번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화 이글스 김태균(36)이 KBO리그 역대 4번째로 14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김태균은 1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방문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1회초 첫 타석에서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을 상대로 솔로 홈런포를 쐈다. 김태균의 올 시즌 10호 홈런.

이로써 김태균은 31개의 홈런을 터트린 2003년부터 일본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뛴 시절(2010-2011년)을 제외하고 14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때렸다.

이는 장종훈(한화·1988-2002년)과 양준혁(삼성 라이온즈·1993-2007년, 이상 15시즌 연속)과 박경완(SK 와이번스·1994-2007년, 14시즌 연속)에 이은 KBO리그 역대 4번째의 대기록이다.

김태균은 이 홈런으로 역시 KBO리그 역대 4번째로 통산 3천300루타 고지도 밟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