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비시즌 동안 지구 두 바퀴 돌았다

[사진=연합뉴스]

-ESPN “엄청난 일정…5월부터 비행거리 8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다국적매체 ESPN이 한국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비시즌 이동거리가 지구 두 바퀴에 육박한다고 조명했다.

ESPN은 13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엄청난 일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왔다”라며 “그는 지난 5월부터 거의 5만 마일(약 8만㎞)을 비행하며 전 세계에서 수많은 경기를 펼쳤다”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16일 동안 6경기, 524분을 습한 기후 속에 소화했고, 대회가 끝난 뒤에도 한국으로 이동해 2차례의 평가전을 수행했다”라고 설명했다.

ESPN은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7-2018시즌이 끝난 지난 5월부터 이동 경로와 거리를 그래픽으로 만들어 소개하기도 했다.

ESPN은 “손흥민이 경기에 출전한 시간은 약 1천418분이며 총 비행 거리는 약 4만7천700마일(7만6천765㎞)”라고 전했다.

ESPN이 포함하지 않은 토트넘의 스페인 연습 경기 등 세부 이동 거리까지 합하면 손흥민이 이동한 거리는 거의 8만㎞에 육박한다.

한편 손흥민은 13일 새벽 영국 런던에 도착해 이번 주말 속개하는 프리미어리그 준비에 들어갔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 경기를 치른 뒤 19일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과 원정경기, 23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 원정경기를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