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언남동 ‘용인향교’ 경기도 문화재자료 지정

[사진제공=용인시]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언남동 ‘용인향교’가 조선 중기 유교 건축물 연구 가치를 인정받아 경기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용인향교는 1400년경 조선 전기 용인현의 교육을 담당한 관립교육기관으로 많은 인재를 배출했지만 과거제 폐지 후에는 옛 성현에 제의를 올리는 공간으로 사용됐다.

향교는 조선 초 용인현의 관아가 있던 기흥구 마북동‧언남동 중심가의 동쪽에 자리잡고 있다. 관아의 동쪽에 위치해야 한다는 규범을 따른 것으로 법화산으로부터 서쪽으로 뻗은 산줄기 끝자락 부분이다.

경사진 땅에서 가장 높은 곳에 제향공간인 ‘대성전’이 있고 그 아랫단에는 학문을 연구하는 ‘명륜당’, 가장 낮은 곳에는 관리 공간인 수복실이 배치돼 위계를 구분했다.

임진왜란 때 건물 전체가 소실됐다가 17세기 재건 후 1894년 고종31년에 지금의 장소로 이전했다. 향교의 중심 건물인 대성전은 재건 후 보존이 잘 되어 조선 중기 유교 건축물 연구 자료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전통문화를 교육하고 유교 성현에 대한 제사를 지내는데 활용되는등 본래의 기능을 이어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용인향교가 조선시대 유교 건축물로서의 중요한 가치를 인정받아 경기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며 “소중한 문화유산을 잘 지켜나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