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골목ㆍ전통시장 활성화시킬것”

[사진제공=안양시]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는 추석을 맞아 유관기관, 사회단체, 상인회 등 시민이 함께하는 국토대청결운동을 추진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국토대청결운동은 오는 20일까지로 도로, 하천변, 주택가, 도시공원 등 생활주변 쓰레기를 대대적으로 수거·처리할 방침이다.

특히 추석을 맞아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중심으로 합동 물청소도 실시한다.

12일에는 최대호 안양시장이 남부시장을 찾아 추석 물가동향 및 화재 취약시설물 등을 확인하고 상인회관계자, 동 사회단체 등이 함께 시장 내 아케이드 구간의 쓰레기수거, 바닥, 진열대, 간판등 시설물에 대한 물청소를 실시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골목상권을 살리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