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기 만난 손석희 “문화초대석 그만해도 될 것 같다”

[사진=JTBC ‘뉴스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겸 극단 ‘학전’ 대표 김민기가 노래 ‘아침이슬’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1970, 1980년대 저항가요의 상징 ‘아침이슬’을 만들고 부른 김민기 대표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대화를 나눴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그간 많은 분을 이 자리에 모셨지만, 오늘은 우리 대중음악사의 큰 강줄기에서 발원지에 있는 분을 만나 뵙는 것 같다. 어쩌면 오늘 이후로 문화초대석은 그만해도 될 것 같다”며 김민기를 인터뷰하게 된 벅찬 소회를 말했다.

이어 손 앵커는 “그런데 왜 방송 인터뷰에는 잘 응하지 않냐?”고 물었고, 김민기는 “우스개 소리로 배우들을 앞것들이라고 부르고, 스태프들을 뒷것들이라고 부른다. 제가 뒷것들의 두목이다보니 앞에 나서는게 너무 힘들다. 몸에 안 맞는다”라며 그간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전했다.

김민기는 “사람들 앞에서 공연을 한 적이 거의 없었다. 앨범만 냈었다”면서 “가수할 생각은 없었다. 노래만 만들 생각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민기는 ‘아침이슬’의 탄생 과정을 처음으로 털어놨다. 그는 “미술대학에 입학을 하고 정릉, 수유리로 이사를 갔다. 그 때 반지하창고를 처음으로 내 개인 작업실로 쓸 수 있게 됐다. 그 곳에서 난 그림 작업을 하다가, 막히면 노래를 불렀다. 그 날도 한밤 중에 기타를 치면서 노래를 만들고 있었다. 그 때 가사가 막혀서 아무 생각없이 ‘그의 시련’이라는 가사를 ‘나의 시련’으로 바꾸어봤다. ‘나의 시련’으로 가사를 바꾸니 금방 노래가 풀리더라. ‘나의 시련’이라는 부분이 그 당시 젊은이들에게 다가갔고, 그래서 많이 불리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침이슬’이라는 노래로 인한 부담감을 과거 토로한 것과 관련해 “이제는 거의 50년 전 이야기다. 나는 한참 떠나있었는데, 1987년에 많은 사람들이 노래를 부르는 것을 봤다. 그 전까지는 소문으로만 들었는데…. 그 때는 나도 군중 속 한 사람이었다. 그 순간 고개를 들 수가 없더라. 그 모든 사람들이 절절하게 부르니…. 그 때 느꼈다. 이건 내가 아니라 저 사람들의 노래라고. 그리고 부담은 사라졌다”고 고백했다.

김민기는 10년 전 자신이 직접 제작한 뮤지컬 ‘지하철 1호선’ 공연을 갑작스레 중단한 이유에 대해 “아동 청소년 극이 더 급한 길이라고 생각되서 거기에 매달리게 됐다. 그게 10년이 됐다”고 했다.

10년만에 다시 ‘지하철 1호선’ 공연을 99년 버전 그대로 시작한 김민기. 그는 김민기는 IMF를 배경으로 한 ‘지하철 1호선’에 대해 “그 시절의 것은 그 시절의 기록물로 남겨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시간이 지나고 배경이 달라진다고 해도 ‘지하철 1호선’은 IMF를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