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독설에는 논리가 뒷받침돼 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백종원은 식장주에게 독설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독한 말보다 더 중요한 것은 논리적으로 식당주들과 싸워 이긴다는 것이다. 백종원의 독설에는 식당주를 설득 내지는 굴복시킬만한 논리가 뒷받침돼 있어, 비교적 심한 말을 해도 용납된다.

지난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보여준 ‘청년구단’ 가게들에 대한 백종원의 혹독한 대면평가가 대표적이다.

막걸리집 사장은 백종원과 2차례에 걸친 ‘막걸리 회담’을 가졌다. 막걸리집 사장은 “내 막걸리만의 맛이 좋다”며 소규모 탁주만의 개성을 중시했다. 그는 평소 백종원의 말이라면 고분고분한 듯하지만 막걸리에 대해서만은 건드리는 것조차 싫어하는 눈치였다.

반면 백종원은 “사장님은 대중성을 포기하고 개성을 원하는 거다. 솔루션을 신청하지 말았어야지. 나 같은 사람에게 왜 왔냐”라고 맞섰다.

결국 두 사람은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을 대상으로 한 12종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가졌고, 막걸리집 사장님의 막걸리는 맛 평가에서 한 표도 얻지 못했다.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6.4%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장사는 잘 되고 싶은데, 본인 막걸리만 고집하는 것은 ‘손님 오는 건 상관없어요. 내 막걸리만 찾으면 되요’라는 것이다. (장사 하려는 사람이) 앞뒤가 안맞다”

막걸리 사장이 개성을 내세우며 맛없는(?) 자신의 막걸리를 고수하려 하자, 혼자서만 먹어라고 했다. 한마디로 백종원 논리의 압승이었다.

백종원에게 일방적으로 당할 수는 없다면서 자신감에 차 있던 초밥집 역시 혹평의 연속이었다. 백종원은 “시판용 초장에 평범한 재료에 다른 곳이랑 뭐가 다르냐”며 “이 가게만의 회덮밥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이후 가깝게 지내고 있던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의 시식회에서도 초밥집 사장님이 준비한 신 메뉴들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연달아 나왔다. 사장님은 “(내 요리를 많이 먹던) 후배들이 평소 그런 말을 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고 멋적어했다.

백종원이 논리로 이들과 싸우려면 엄청난 준비와 연구가 필요하다. 물론 그는 평소에도 많은 경험을 쌓고 음식과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뒤져 공부한다. 중국의 음식전문잡지 편집장과 기자, 전문가들과도 소통할 정도다.

초밥집 사장님은 대면평가 직전 “화를 못 참아서 울 것 같다. (백종원에게) 일방적으로 당할 수는 없다. 아닌 건 아니라고 해야지”라고 말했다. 뭔가 조금이라고 백종원이 허점을 보이면 가만 있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는 백종원에게 시원한 반박 한 번 제대로 못했다. 초밥집 사장님은 무의식적으로 손을 자주 코에다 갖다대는데, 손으로 조리 할때에는 위생상 문제가 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은 ‘대전 편’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청년구단’ 가게들에 대한 백종원의 혹독한 대면평가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김치스지카츠나베에 대해서 “잠깐 쉴 때 조보아에게 손님들 반응을 왜 안 물어봤나? 사진 찍을 시간은 있었나”라며 “평가가 다 안 좋았다. 먹어봐야 소용없을 것”이라는 냉혹한 평가로 아예 메뉴를 입에 대지 않았다. 수제버거집은 ‘패티의 그을음’을 지적했고, 양식집과 순두부 파스타집은 ‘짠 음식과 긴 조리 시간’ 등을 문제점으로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