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많은 소녀’ 전여빈, 알고보니 뇌섹녀…“고교시절 반 1등 놓친적 없어”

충무로 뉴페이스로 등장한 신인여배우 전여빈이 화제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발굴의 연기력을 검증 받은 신인여배우 전여빈이 14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키워드 1위에 올라 화제다. 전여빈이 의대를 목표로 반에서 1등을 거의 놓친 적이 없는 수재였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전여빈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교시절이 너무 힘들었다”며 “영화를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배우로 데뷔하게된 이유를 밝혔다.

의대를 가려 했다는 전여빈은 “반에서 1등을 거의 놓친적이 없고 전교 10등 안에 들었다. 그런데 더 잘해야 하는데 못해 대입실패를 했다”며 “고교실절은 공부만 하느라 제대로 살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2015년 영화 간신으로 데뷔한 전여빈은 독립영화 단편영화에도 부지런히 얼굴을 내밀면서 착실히 연기력을 쌓아나갔다. 지난해 문소리 감독 데뷔작인 ‘여배우는 오늘도’에서 세 번째 에피소드에 등장하면서 대중에 눈동장을 찍기 시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