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감독, 손흥민 향해 애교 있는 뒤끝?…“AG출전 허락 내겐 큰 결단…선물 준비 안했더라”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포체티노(왼쪽) 감독이 손흥민 선수의 AG차출과 관련한 뒷얘기를 기자회견장에서 밝혀 화제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과 본인의 큰 결단으로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되면서 군 복무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손흥민이 자신과 구단에 큰 선물은 안겼지만 정작 자신에게만은 ‘선물을 준비하지 않았다’며 섭섭함(?)을 드러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14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전을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AG금메달로 획득한 병역혜택을 언급하며 “그에겐 굉장히 중요한 일미여 (토트넘) 구단에도 축하하고 싶다”며 “손흥민이 입대하지 않아도 돼 큰 자산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더 중요한 사안이 있다”고 취재진을 긴장시킨 뒤 “손흥민은 자신과 구단에 큰 선물을 안겼는데, 내 선물은 준비하지 않았다. 그렇지 않아도 오늘 손흥민에게 직접 내 선물은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선물로 무엇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포체티노 감독은 “손목시계 같은 것이나 한국 음식을 원한다”다고 밝혀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실제로 손흥민이 출전한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공식 A매치가 아니어서 각 클럽엔 차출 의무가 없다. 그러나 손흥민은 AG 출전을 위해 구단과 포체티노 감독을 설득했고, 구단의 허락 속에 출전한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군 복무 혜택의 결실을 거두게 됐다.

반면 포체티노 감독은 AG 대회 기간 동안 팀 핵심 선수를 활용할 수 없어 전략을 짜는 데 애를 먹어야 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그는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참가가 본인에겐 득 된 게 없다며 장난을 넣어 투정을 부렸다.

포체티노 감독은 “다른 클럽들은 팀의 피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개인의 편의를 봐주진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손흥민의 개인 상황을 팀 상황보다 우선시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재차 AG차출 수락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빡빡한 일정은 소화하고 토트넘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오는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의 출전 여부는 아직 미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