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학생들의 잇템 ‘방탄조끼 백팩’…잦은 총기사고에 ‘셀프실드’ 유행

미국 학교에서 빈번한 총기사고에 불안감을 느낀 학생들이 방탄조끼로 변신이 가능한 백팩이 학생들 사이에서 잇템으로 등극하고 있다. [사진소스=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잇따르자 방탄조끼로 전용이 가능한 백팩이 인기를 끌고 있다.

AP통신은 14일 이스라엘의 방호장비 제조업체인 마사다 아머가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 고교에서 일어난 총기 참극을 계기로 방탄조끼 백팩을 개발해 미국 슈퍼마켓에서 판매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백팩은 감춰진 공간에서 장갑판이 2초 만에 튀어나와 방탄조끼로 변신하게 된다. 기본 모델의 제품으로는 권총에서 발사된 9㎜ 총알을 막을 수 있고 상위 버전제품에서는 AK 소총의 7.62㎜ 탄환, 또는 M16 소총의 5.56㎜ 탄환도 방어할 수 있는 것으로 소개됐다.

이 회사의 공동 대표 야이르 로젠버그는 전면과 후면에 방호 장치를 갖춘 이 제품은 학생들이 학교 등지에서 발생하는 총기 공격을 방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방탄조끼 변신 백팩의 가격은 만만치 않다. 보통 무게 2.9㎏의 기본 버전 가격이 500달러(56만원), 4.2㎏의 업그레이드 버전은 750달러(84만원)에 달한다.

무게 2㎏의 이 제품은 매그넘 권총의 9㎜ 탄환을 막았으나 플로리다 주 총기 참극에 사용된 AR-15 반자동소총의 총탄은 막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