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수시모집 경쟁률 12.8대 1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단국대(총장장호성)가 14일 오후 5시,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체 경쟁률 12.8대 1(죽전 16.7대 1, 천안 8.7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 13.9대 1보다소폭 하락한 수치다. ▷미술계열 1단계 30배수선발(학생부교과 100%) ▷지난해학생부 교과 우수자 성적 상승 등이 수험생의 원서 접수에 영향을 미쳤다.

학생부종합전형의 대표격인 ‘DKU인재전형’에서죽전캠퍼스는 14.2대 1(전년 15.2대 1), 천안캠퍼스는 13대 1(전년 14.3대 1)을기록했다. 논술전형(죽전)은전년 29.3대 1보다상승한 31.7대 1로마감했다.

특히 올해부터 첫 선발해 주목 받은 죽전캠퍼스 학생부종합 SW인재는 34명모집에 373명이지원해 경쟁률 11대 1을기록했다.

캠퍼스별 최고 경쟁률 학과는 죽전 공연영화학부 연극(연기) 159대 1(모집인원 12명, 지원인원 1909명), 천안 생활음악과 보컬 201.7대 1(모집인원 3명, 지원인원 605명)이다.

천안캠퍼스 DKU 인재 의예과 26.8대 1(모집인원 10명, 지원인원 268명), 치의예과 23.5대 1(모집인원 14명, 지원인원 329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