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민성장, 소득주도 성장 누가 옳은지 토론하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17일 전날 내놓은 ‘국민성장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대기업 위주’, ‘낙수효과’ 등의 논평을 내놓은 것과 관련 “민주당이 제대로 봤는지 모르겠다”며 “일종의 신자유주의적 모델을 갖고 공략하는 기존의 패턴 그대로 답습하는듯해서 안타깝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소주성장이 맞는지 아니면 국민 역량 창의성 바탕으로 하는 국민성장 모델이 옳은지 토론 해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이 정부가 이야기 하는 것처럼 규제ㆍ감독ㆍ 지도ㆍ 교육을 받아야 할 국민인지, 아니면 대단한 역량 가진 국민이라서 국민을 열심히 뛰게 하고 그런 환경을 만들어주면 스스로 자정 능력 키우고 질서 갖추는 역량 있고 위대한 국민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앞으로 우리 당이 이런 문제 갖고 내부적으로 토론 외부적 토론 할건데, 청와대나 민주당 당 대표나 정책 팀이 토론을 하자고 하면 언제든 토론 할 자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이 국민성장론을) ‘대기업 위주다’, ‘낙수효과 노린다‘ 등 아주 전형적으로 우리 당의 경제정책을 신자유주의적인 그런데다 몰아붙이는 데 강력한 이의를 제기한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