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전문가들, “이번 회담 제도화, 미래, 공동 번영 기대와 의미”

이정철 숭실대 교수

[헤럴드경제=평양공동취재단ㆍ이승환 기자] ‘제도화’, ‘미래’, ‘공동 번영’

남북 정상화담을 하루 앞두고 전문가들이 이번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하는 키워드다.

이정철 숭실대 교수는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올해만 세 번째 정상회담이다”며 “이제는 특별한 행사가 아니라 일상적인 제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연 수석연구위원은 “번 회담은 단순한 적대관계 청산을 넘어 대한민국과 북한이 같이 공존할 수 있는 의미있는 회담이 될 것”이라며 “이번에 다시 열리는 주제는 평화, 새로운 미래”라고 강조했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며 “북한과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합의를 이끌어내고 남북이 공동 번영해 나갈 수 있는 경제적 비전과 합의 도출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