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4일부터 2000억달러 중국산에 10% 관세…세계성장률 하향 우려

[사진=AP연합뉴스]

세율은 애초보다 낮춰…내년초 25% 인상
스마트워치 등 300개 품목 제외…美소비자ㆍ기업 눈치보기
美전문가 “중간선거 전, 中 양보 의미 없어”
1000억달러마다 글로벌교역 0.5%감소, 성장률 0.1%p 하락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마침내 2000억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부터 10% 관세를 부과한 이후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올릴 예정이다.

중국에서 수입하는 제품의 절반가량이 추가 관세 대상에 포함되면서 미중 간 무역전쟁은 자존심을 건 전면전으로 비화하고 있다. 주요 2개국(G2) 교역이 얼어붙으면서 신흥국을 비롯한 글로벌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 마감 후 성명을 통해 “7주간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무역대표부(USTR)를 통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다만 애초 검토했던 25%보다 훨씬 낮은 10%의 관세를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각종 생활용품과 소비재가 대거 포함되면서 기업과 소비자 눈치보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미국 기업들이 공급망을 다른 국가들로 변경하는 등의 적응 시간을 갖도록 관세를 단계적으로 인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말 크리스마스 소비 시즌의 물가 압박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최종 결정된 관세 품목은 기존 6031개에서 300개 가량이 줄었다.

스마트워치와 블루투스 디바이스, 자전거 헬멧, 유아 카시트, 안전 제품, 섬유, 농산품, 제조용 화학용품이 관세 품목에서 제외됐다. 다만 전체 규모는 여전히 2000억달러 수준이라고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밝혔다.

이는 애플 등 미국 IT 기업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를 직접 접촉하며 관세에 따른 후폭풍을 강력하게 경고한 데다, 미국 간판급 기업이 받을 충격을 우려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치까지 포함하면 미국이 고율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의 규모는 총 2500억달러(약 281조원)에 이른다. 이는 2017년 기준 중국산 수입 규모(5055억달러)의 절반 정도에 이르는 규모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보복할 경우 267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시행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사실상 모든 중국산에 고율의 관세를 매길 예정이다.

이에 반해 중국이 관세로 보복할 수 있는 여지는 거의 없는 상태다.

미국에 대응해 미국산 600억달러 어치에 추가 관세를 매길 경우 중국의 전체 대미 수입품(1539억달러)의 80%가 포함된다. 관세 카드가 불가능해진 중국은 미국 기업의 중국 내 영업을 어렵게 하거나 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제한하는 비관세 수단을 내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미국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치르기 전까지 무역 공세를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여 중국의 고민은 더 크다.

17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 류허 경제담당 부총리 등 중국 고위부가 참석한 회의에서 중간선거까지 미국과의 휴전은 불가능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고 전했다. 또 초빙된 미국 전문가들이 “중간선거 전에 중국이 어떤 양보를 해도 의미가 없을 것”이라는 충고를 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제전문가들은 관세에 영향을 받는 수입품 규모가 1000억달러 늘어날 때마다 지구촌 교역이 0.5% 줄고 세계 경제성장률이 0.1%포인트 깎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