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단원고 4.16기억교실’ 임시이전 개방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단원고 4.16 기억교실’을 (구)경기도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서 본관으로 임시 이전, 오는 2021년 4월 ‘4.16 민주시민교육원’ 개원시까지 개방·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 기간동안 (구)안산교육지원청 별관을 개축하여 기억교실을 원래의 모습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구)안산교육지원청 본관에 마련되는 기억교실은 2, 3층에 위치한다. 2층에는 2학년 1반에서 2학년 6반까지, 3층에는 2학년 7반에서 2학년 10반까지 총 10개의 교실과 기억교무실 1실로 구성된다.

기억교실에는 단원고에서 학생들이 사용했던 책상과 의자, 유품, 추모 메시지, 칠판, 게시판, 사물함, TV 등의 물품이, 교무실에는 선생님 11분의 유품과 추모 메시지가 전시된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개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개방한다.

경기도교육청 유기만 안산교육회복지원단 단장은 “기억교실의 임시이전 개방은 우리 국민 전체가 다시 한번 아픈 과거를 기억하는 것을 넘어서, 안전 사회 만들기와 미래 교육을 위해 나아가는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