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한의 리썰웨펀]‘학군출신’ 박한기, 합참의장 내정…20년만의 비육사 합참의장, 왜?

신임 합참의장에 내정된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학군 21기) [사진=국방부]

-합참의장 보직 대상은 현직 7명의 대장계급

-사정상 해공군 아닌 육군 중 선택한 것으로 보여

-육군 중 비육사 출신 인사 내정…국방개혁 의식한듯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부는 17일 신임 합참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 학군 21기)을 내정했다.

정부는 18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박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박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으면 1998년에 임명된 김진호 합참의장에 이어 20년 만에 학군 출신 합참의장이 된다. 또한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역대 9번째 비육사 출신 합참의장이 된다.

박 후보자는 53사단장과 2작전사 참모장, 8군단장 등을 역임한 작전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국방부는 “박한기 대장은 탁월한 전략적 식견을 갖췄고, 작전 지휘능력이 뛰어나며 개혁성, 전문성, 리더십 역량을 두루 갖췄다”며 “군심을 결집하고 국방개혁을 선도할 역량을 겸비하고 있어 합참의장 적임자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한 “우리 군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국방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 공군참모총장 출신 정경두 합참의장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뒤를 이을 차기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17일 인사청문회를 통과해야 한다.

현직 군인인 합참의장 자리는 군의 최고위 대장 계급이 맡는다.

대장 계급 현직 군인은 육군 5명, 해군과 공군 각각 1명 등 총 7명이다.

육군에서는 육군참모총장, 1~3군 사령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육군 대장이고, 해군과 공군은 각각의 참모총장 1명만이 대장 계급이다.

현 이왕근 공군참모총장(공사 31기)은 전임인 정경두 합참의장이 공군참모총장 출신이며 현재 신임 국방부 장관 내정자라는 점에서 일단 걸린다.

심승섭 현 해군참모총장(해사 39기)은 지난 7월 임명돼 차출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육군 4성장군 중 ‘비육사’ 출신이 대안으로 낙점된 것으로 보인다. 육군의 각종 요직을 지금까지 육군사관학교 출신들이 독점해왔다는 비판에 따라 최근 육사 출신들은 개혁 대상으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육군 4성장군 중 박종진 1군사령관(3사 17기), 박한기 2군사령관(학군 21기), 김운용 3군사령관(육사 40기),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육사 40기), 김용우 참모총장(육사 39기) 중 비육사 출신은 박종진, 박한기 등이다.

한편, 합참의장 인사 이후 이어질 신임 육군참모총장 인사에서 누가 내정될 지 주목된다. 당분간은 현 참모총장이 유임되겠지만, 국방장관-합참의장 인사 쇄신과 함께 군 수뇌부의 핵심 축인 육군참모총장 인사가 뒤따를 거라는 예상이 나온다.

육군참모총장은 약 60만에 달하는 육군 조직 내에서 막강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어 군의 핵심 요직 중 요직으로 불린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