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티비티 창업투자 펀드에 990억원 출자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네이버가 국내 유망 기술기업 및 성장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네이버는 자회사 캠프모바일 대표를 역임한 이람 대표가 설립한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네이버가 투자하는 TBT펀드는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로 네이버가 990억원, 티비티가 10억원을 출자해 총 100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이 펀드는 국내 업체 중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기업을 선발해 투자ㆍ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박상진 네이버 CFO는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