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에어페어 2018’서 토탈청정솔루션 선봬

삼성전자가 ‘에어페어 2018’에 참가해 미세먼지 예방부터 실내 환경 개선까지 도와주는 ‘토탈 청정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큐브’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 집·사무실·학교 등 맞춤형 공기청정 솔루션 제시
- 대용량 ‘삼성큐브’ 신제품 등 B2B겨냥 라인업 강화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삼성전자가 18~20일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에어페어 2018-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이하 ‘에어페어 2018’)에 참가해 공간별 맞춤형 토탈 청정 솔루션을 선보인다.

‘에어페어 2018’은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로 약 120개 업체가 참가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집, 사무실, 학교 등 다양한 생활 공간으로 부스를 구성하고 각 공간에 따라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제안한다.

침실·거실·자녀방으로 구성된 가정에서는 ‘삼성 큐브’를 공간과 상황에 따라 분리·결합해 배치하고, 거실에는 면적에 따라 3방향 입체 청정의 ‘블루스카이 7000’과 인공지능 청정기능이 적용된 ‘무풍에어컨’ 등을 전시했다.

공기청정기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학교·사무실 등 B2B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대용량 ‘삼성 큐브’, 벽걸이형 ‘블루스카이 4000’, 스탠드형 ‘블루스카이 9000’, 미세먼지 필터를 적용한 시스템에어컨 등도 소개했다.

삼성전자가 ‘에어페어 2018’에 참가해 미세먼지 예방부터 실내 환경 개선까지 도와주는 ‘토탈 청정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에어드레서’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에어컨 외에도 미세먼지 이슈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의류청정기, 건조기, 전기레인지도 전시해 미세먼지 관련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이번 박람회는 공기청정기, 에어컨,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실내 환경과 소비자 건강을 고려한 삼성의 ‘토탈 청정 솔루션’을 한자리에서 선보일 수 있는 기회”라며 “최근 미세먼지 이슈로 실내 공기 질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만큼 더욱 차별화된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