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다른 우리가 모여 아름다운 가을’…서울시, 꿈새김판 새 단장

-총 810건 접수…박지웅씨 작품 선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성큼 다가온 가을을 맞아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이 새 단장을 마쳤다.

서울시는 꿈새김판 가을편 문안 공모전에서 박지웅(23) 씨의 작품 ‘빨강 노랑 주황 서로 다른 우리가 모여 아름다운 가을’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문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인 박 씨는 지난해 가을 꿈새김판에 올라온 ‘저물어 가는 것이 아니라 여물어 가는 겁니다’라는 문구를 인상 깊게 보고 이번 공모전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다른 색의 단풍잎이 모여 아름다운 가을을 이루듯 우리 사회도 사랑과 정으로 아름다워지길 바라는 마음을 계절과 연관시켜 봤다”고 소개했다.

서울꿈새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가을을 표현하는 색깔을 조화롭게 나열해 계절성을 시각적으로 잘 나타냈다”며 “서로 다름이 조화를 이뤄 하나의 계절이 된다는 뜻을 담아 이웃의 정과 사랑이 잘 느껴진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각박하고 바쁜 일상의 시민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자는 뜻에서 2013년 6월부터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을 운영하고 있다. 시민 공모를 통해 문구를 선정한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