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하나로 한국여행 끝!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 나왔다


한국방문위원회-한국스마트카드 출시
외국인 관광객 전용, 편의서비스 확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관광 필수아이템 ‘코리아투어카드’가 편의성과 혜택을 극대화해 ‘모바일 카드’로 새롭게 태어난다.

재단법인 한국방문위원회는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방한 외래객의 관광 편의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OS기반의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티머니 기반의 교통카드에 외국인이 선호하는 한국의 문화, 관광, 쇼핑, 엔터테인먼트 부문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코리아투어카드는 이제 언제 어디서든 다운로드와 충전이 가능한 모바일 앱으로 구현되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손쉬운 카드 이용을 돕는다.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는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 다운로드 가능 국가 : 대만, 말레이시아, 미국, 싱가포르, 태국, 일본, 필리핀, 홍콩 / 유니온페이 공식앱 및 별도 URL 다운로드 가능 국가 : 중국) 4개 어권(영어 / 중국어 간체 / 일어 /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금 뿐 만 아니라 신용카드를 이용한 충전 및 환불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을 찾은 개별자유여행객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끌며 한국여행 ‘머스트 헤브 아이템(Must Have Item)’으로 자리매김한 ‘코리아투어카드’는 지난 해 1월 런칭 후 현재까지 30만장이 넘는 판매실적을 보이고 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