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평화는 모두의 염원, 정치 전체의 과업이어야”

- “‘의지로 낙관’하는 것이 평화 조성에 필요한 덕목”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8일 “정부 혼자 모든 짐을 짊어지지 않아야 평화는 진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3차 남북정상회담의 방북길에 오르기 전에 배포한 자료에서 “평화로 가는 방법에 대해 생각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대결과 분열을 끝내고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겠다는 의지에서는 차이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거슬러 올라가면 노태우 대통령부터 가깝게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까지, 이른바 ‘피스메이커’(Peace Maker)들은 상황을 냉정하게 바라보되, 낙관적 미래를 목표로 분투해온 특징이 있다”며 “때로는 가능하지 않다고 여긴 일도 가능하게 만들었다. ‘의지로 낙관’하는 것이야말로 평화를 만드는 데 가장 필요한 덕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방북하는 3당 대표 뿐 아니라 우리 정치지도자들 모두가 ‘의지의 낙관’에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며 “이번 방북에서 최선을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이것을 반드시 우리 정치에서 함께 공유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