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하던 BMW 차량 또 주행 중 불…리콜 대상 제외 가솔린 차량

주행 중이던 BMW 320i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서 추산 55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차량은 리콜 대상에서 제외된 2002년식 가솔린 차량이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동안 잠잠하던 BMW 차량 주행 중 화재 사고가 또 다시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25분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A 씨의 BMW 320i 차량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20여 분만에 꺼졌다.

A 씨는 주행 중 핸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도로변에 정차한 뒤 엔진룸에서 흰 연기와 함께 바닥으로 불똥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 119에 신고했다.

A 씨 차량은 2002년식 가솔린 차량으로, 리콜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불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A 씨 차량 엔진룸 쪽이 불타 소방서 추산 55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