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대마초 음료’ 눈독…“통증완화 목적으로 개발”

세계 최대 음료회사인 코카콜라가 ‘대마초(마리화나) 음료’ 개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카콜라는 이날 성명에서 “건강음료에 마리화나 속 비향정신성 화학물질(칸나비디올)을 사용하는 음료 분야를 주시하고 있다”며 “이 분야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는 코카콜라가 마리화나 제조업체 오로라 캐너비스와 음료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회사와도 합작투자 등 잠재적인 협력에 대해 논의 중이다. 웰스파고의 음료 분석가인 보니 헤르조크는 “통증 완화에 초점을 둔 칸나비디올 함유 음료 사업은 큰 사업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북미지역에서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되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FT는 보도했다. 캐나다에서는 내달 17일부터 마리화나 재배·소비가 합법화된다.

미국에서는 연방법에 따라 마리화가 불법이지만 워싱턴,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등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승인한 주(州)만 9곳이다. 아크뷰·BDS애널리틱스는 지난해 95억달러 수준이었던 전 세계 마리화나 소비 규모가 2022년 32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카콜라의 움직임에는 청량음료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생존 전략을 모색하겠다는 의도도 담겨있다. 코카콜라는 최근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영국의 커피체인 코스타커피를 인수하기도 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