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임신진단처럼 신속진단 가능해진다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검출용 래피드 키트를 활용한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검출 결과[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 생명硏 임은경 박사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진단키트 개발
- 소량의 체액만으로 10분이내 진단 가능, 치료제 개발 기대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를 10분 이내에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란 ‘A/H1N1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신종 인플루엔자)’ 중 항바이러스제인 오셀타미비르(상품명: 타미플루)에 치료 효과가 없는 내성 바이러스를 일컫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위해요소감지BNT연구단 정주연ㆍ임은경 박사 연구팀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표면에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유기분자를 발굴하고, 이를 간단한 종이기반 바이오 검출장치에 적용한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항바이러스제 타미플루의 광범위한 사용으로 인해 타미플루에 내성을 보이는 바이러스의 출현이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는 ‘H275Y’형의 돌연변이체로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단백질(뉴라미니데이즈)의 아미노산 하나가 변이된 돌연변이다.

기존 진단법은 하나의 아미노산 돌연변이를 검출하기 위한 유전자 검사 기술에 집중돼 있어 분석시간이 길고, 숙련된 전문인력과 고가의 분석장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활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표면의 변형된 뉴라미니데이즈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유기분자를 발굴, 실제로 뉴라미니데이즈 효소 활성 반응과 모델링 분석을 통해 이 분자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에 매우 높은 결합력을 가짐을 확인했다.

특히 이 유기분자가 표면에 개질된 금 나노 입자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표면의 뉴라미니데이즈 단백질과 결합으로 인한 응집 현상이 발생, 금 나노 입자의 색 변화를 통한 육안 검출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개발한 유기분자를 종이기반 바이오 검출장치에 적용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신속 진단 키트를 개발했다. 소량의 체액(콧물)을 이용해 10분 이내에 별도의 분석 장비 없이 신속하고 간편하게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 키트는 일반적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진단키트, 임신테스트기처럼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다. 특히 타미플루 감수성/내성 바이러스 혼합된 조건에서도 내성 바이러스의 농도에 따라 검출선의 진하기의 차이를 보여, 이 키트를 활용한 내성 바이러스의 정량 분석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임은경 박사는 “이번 연구 성과는 기존 유전자 검사에 의존한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진단법과 비교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신속하고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로 다양한 현장에 활용 가능하다”며 “향후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의 치료제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8월 29일자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