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평양 카퍼레이드’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차량을 타고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뒷모습(왼쪽)과 문 대통령의 뒷모습(오른쪽)이 선명하다. [사진=연합뉴스]

- 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같은 차에 타고 ‘평양 카퍼레이드’
- 18일 오후 3시30분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

[헤럴드경제=평양공동취재단·홍석희 기자] 18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같은 차에 탑승해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서 김 위원장의 영접을 받은 가운데 환영행사를 마치고 오전 10시 21분께 공항을 떠나 약 한 시간 뒤인 오전 11시 19분께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다. 예정됐던 11시보다 19분 정도 늦어진 시각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경호 차량 등에 뒤이어 들어선 뒷좌석 지붕이 없는 벤츠 S600 차량에 동승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순안공항에서 떠날 때는 각각 다른 차에 탑승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화원초대소까지 가는 과정에 카퍼레이드가 있었다”며 “많은 북한 주민이 나와서 연도에서 환영했을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도 평양 도착 후 순안공항에서 백화원영빈관까지 55분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같은 차에 타서 이동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도 별도의 차량에 동승해 백화원영빈관에 들어섰다.

문 대통령은 오후 3시 30분에 1일차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오찬을 할 계획이다.

오찬 장소가 아직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이 자리에 김 위원장이 동석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을 마치고 나면 환영문화행사와 환영만찬을 할 계획이다. 만찬 장소는 목란관으로 전해졌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