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지역사회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추석 산타의 선물’ 전달


- 2015년부터 4년째 선물상자 제작, 총 2500여명에게 전달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포스코대우는 18일 송도 사옥에서 인천 연수구 지역아동센터연합회와 함께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다솜나눔 선물상자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300여명은 식료품과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선물상자 360세트를 제작, 인천 연수구 내 13개 지역 아동센터를 통해 소외계층 360여 가정에 전달했다.

포스코대우는 인천 송도로 사옥을 이전한 2015년부터 4년째 설과 추석, 동절기에 소외계층 지역 아동들을 위해 선물상자를 제작해 왔으며, 지금까지 2500명이 넘는 아동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 왔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포스코대우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직원들이 행복을 느끼고, 사회와 환경에 기여하는 좋은 회사가 되는 것이야말로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지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인천 지역뿐만 아니라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