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지역이웃들과 ‘따뜻한 추석맞이’

지난 13일 한화시스템 직원들이 전방 근무 장병에 도서를 기증하고 있다. [제공=한화시스템]

-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ㆍ장병대상 도서기증ㆍ장애인 가정 반찬 배달 등 봉사활동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한화시스템㈜이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국군장병, 국가유공자, 장애인 가족 등 다양한 지역 이웃을 위해 각 사업장 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시스템 서울사업장 직원들은 지난 13일 육군 28사단을 방문해 기부 도서 200권을 전달했다. 한화시스템은 책 읽는 병영문화 조성을 위해 육군본부와 함께 2016년 4월 육군 28사단 GOP에 ‘사랑의 독서카페’를 설치한 바 있다.

이후 매년 전방 근무를 하는 장병들이 책을 통해 미래에 대한 꿈과 비전을 키울 수 있도록 지속적인 책 나눔 활동을 진행해왔으며, 올해는 추석을 앞두고 행사를 진행했다.

구미사업장 직원들은 오는 21일까지 대구지방보훈청의 추천을 받은 지역 국가유공자 가정을 방문해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실시한다. 낙후된 환경에서 오래 생활한 노부부의 불편함을 고려해 욕실타일교체, 바닥 미장, 장판 도배 등의 작업을 대신할 예정이다.

용인 및 판교 연구소 직원들도 17일 판교 인근지역의 장애인 및 취약계층 40가구를 방문해 손수 만든 반찬을 직접 배달하고, 담소를 나누며 추석 선물을 전해드리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연휴를 하루 앞둔 21일에는 장시권 대표이사 및 임직원들이 서울 중구 보훈회관을 찾아 국가유공자들께 명절 음식을 대접하며 풍성한 한가위를 기원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 시스템부문 장시권 대표는 “직원들과 지역 이웃이 함께 한 자리들 덕택에 명절의 참 의미를 되새긴 뜻깊은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다”면서 “향후 나눔의 가치를 더욱 높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이웃에게 보다 많은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지역 이웃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도록 각 사업장 소재 보훈청, 복지관 등과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또한 장병들의 사기 진작 및 군 생활 편의 향상을 위해 장병 진로ㆍ취업 멘토링, 모범 병사 후원, 자매부대 결연 등도 진행하고 있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