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하는 여자는 술집여자?…부산 중학교서 등장한 ‘스쿨 미투’

부산의 한 중학교 교사가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사진소스=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화장하는 여자는 술집 여자다”, “중1 여학생들만 봐도 나올 덴 나오고 들어갈 덴 들어갔다”는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중학교 교사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서부교육지원청의 수사 의뢰로 A중학교 교사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A중학교 B교사의 성희롱 발언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오자 서부교육지원청과 학교 측이 3학년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20여건의 피해를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SNS에 게시된 16건의 피해 글에는 해당 교사가 학생들을 상대로 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내용과 함께 학교 곳곳에는 해당 교사의 사과와 2차 피해를 우려하는 학생들의 쪽지도 나붙고 있다. 학교 측은 현재 B 교사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경찰은 “학생들이 설문조사에서 밝힌 내용의 진위를 파악한 뒤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