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00억 달러 규모 美제품에 관세부과…24일부터 시행”

중국 무역 보복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 국무원이 18일 미국의 조치에 대응해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날 2018년 제6호 공고를 통해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관세세칙위원회는 공고에서 오는 24일 낮 12시 1분을 기해 관련 조치를 시행한다며, 3천571개 품목에는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1천636개 품목에는 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국무원은 “미국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오는 24일을 기해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내년 1월 1일부터는 관세를 25%로 인상한다는 조치를 발표했다”면서 “미국의 독단적인 조치는 중미 무역갈등을 계속해서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무원은 이어 “중국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 자신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600억 달러 규모의 관세부과 명단을 발표하고, 관련 조치를 시행한다”며 “이번 조치가 ‘중화인민공화국대외무역법’과 ‘중화인민공화국 수출·입 관세조례’ 등 법률과 국제법에 근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무원 비준과 관세세칙위원회의 결정을 통해 관세를 부과한 것”이라며 “만약 미국 측이 관세 세율을 한 단계 더 높인다면 중국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고, 이와 관련해 별도의 공고를 발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무원은 또 “중국은 이번 관세부과 조치의 목적은 무역갈등이 고조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한 것임을 재차 천명한다”면서 “미국의 일방주의, 무역보호주의에 맞선 어쩔 수 없는 반격”이라고 주장했다.그러면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와 자유무역 원칙,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 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