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스쿨 미투’ 가해교사 2명 구속


[헤럴드경제=이슈섹션]광주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교사 2명이 구속됐다.

18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아동ㆍ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해당 학교 교사 2명이 구속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해 3학년인 학생들이 입학했던 시기인 2016년부터 최근까지 학생들을 추행하거나 희롱하는 등 학생들로 하여금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스쿨 미투(school me too)’라 불리는 이번 일이 불거지자 광주시교육청은 전수조사에 나섰고,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학생이 180여명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이후 학생들을 대상으로 피해 진술을 확보, 교사 19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이번에 구속된 교사 2명은 피해 학생들이 가장 많이 성추행ㆍ성희롱 가해자로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빠른 시일 안에 추가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