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남자친구 폭행사건 직후 영상봤더니…

[사진=CCTV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9)와 헤어디자이너 동갑내기 남자친구 A씨의 폭행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13일 새벽 12시 30분부터 1시 20분 사이. 경찰에 신고접수가 된 3시 3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이 공개됐다.

SBS funE이 구하라와 A씨의 폭행 사건이 벌어진 직후 상황을 입수해 공개했다. 입수한 영상에는 사건이 발생한 지난 13일 새벽 1시께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 엘리베이터와 주차장에서 촬영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A씨는 1시 20분께 구하라의 자택에서 나선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거울로 얼굴을 이리저리 살펴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A씨는 후배로 보이는 남성과 다시 구하라의 자택을 찾았다.

A씨의 후배로 보이는 남성은 A씨의 옷가지로 보이는 짐들을 들고 엘리베이터를 탔다. 이후 두 사람은 구하라의 집에서 짐을 챙긴 것으로 보인다. 면티 차림의 구하라는 엘리베이터 문을 연 상태에서 거울을 보며 목에 난 상처를 이리저리 살펴보기도 했다.

A씨가 짐을 챙겨서 엘리베이터에 타자, 구하라는 벽 쪽으로 등을 돌렸다. 엘리베이터가 지하로 향하는 동안 A씨는 담배를 피우며 거울로 자신의 얼굴을 살펴봤다.

이후 구하라와 A씨는 주차장에서 짧은 대화를 나눴다. A씨는 구하라에게 어떤 말을 했고, 그 뒤 구하라는 전화를 하기 위해 이동했고, 이어 A씨는 밝은색 SUV 차량 운전석에 타고 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직후 A씨는 1시 26분께 디스패치에 1차 구하라 폭행 사건과 관련해 제보를 한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