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싱가포르 진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첫 해외에 나선다. 첫 진출지는 싱가포르로, 이를 교두보 삼아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 진출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19일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는 싱가포르에 ‘업비트 싱가포르’를 다음달 초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지법인은 올 2월 설립했으며, 카카오에서 동남아 지역 사업을 담당했던 김국현 대표가 이끈다.

업비트는 미국 비트렉스와 제휴해 지난해 초부터 암호화폐 거래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창 암호화폐 열풍이 높았던 지난해 말에는 일 거래액이 12조원에 달하기도 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국내 시장에서 성공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해왔다. 특히 현지 거래소 업체가 많지 않은 반면 성장세가 높은 동남아시아 시장에 주목해왔다. 하지만 자본금을 해외로 송금하기 어려운 현 상황에서 해외 법인 설립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두나무는 싱가포르를 첫 해외 진출지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싱가포르 금융당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 국가를 표방하며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싱가포르 거래소 오픈을 시작으로 거래소 오픈이 허용되는 국가에 적극 진출해 글로벌 시장에서 지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싱가포르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엄격한 고객알기제도 (KYC : Know-Your-Customer)와 자금세탁방지(AML, Anti-money laundering) 규제 준수를 요구한다. 이에 업비트는 싱가포르 통화청이 선불전자지급사업자(Stored Value Facility Holder)에 적용하는 ‘자금세탁 및 대테러 자금지원 방지 규정을 준용하여 시행하기로 했다. 따라서 모든 유저에 대해 고객알기제도(KYC)를 수행하며, 이상 거래 발견시 싱가포르 당국에 보고하는 체계를 갖췄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