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오전 10시 추가 정상회담…“결과발표 예정”

[사진=평양 사진공동취재단]

[헤럴드경제=평양 공동취재단 홍태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10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추가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전 10시경 추가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며 “두 정상간 합의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금은 예측하기 어렵다. 결과발표도 예정은 돼 있지만 정확한 시간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끝나면 오찬을 위해 옥류관으로 이동한다.

오찬 후 문 대통령 부부와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은 평양시 평천구역 소재 만수대 창작사를 참관하고 예술품과 조각을 관람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저녁에는 평양시민이 자주 찾는 식당인 대동강수산물식당을 방문해 봄맞이방에서 식사한다. 이 자리에는 공식수행원도 함께한다.

윤 수석은 “이 방의 다른 테이블에는 평양시민이 자연스럽게 식사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일반 평양 시민들이 찾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은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 소재 북한 최대 규모의 종합체육경기장인 5·1 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을 1시간 동안 15만명의 관객과 함께 관람한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