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나간 김종대, 공식사과…‘외교관 영어’ 논란에 “강경화, 간경화 걸린 듯”실언

김종대 정의당 의원(비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겨냥한 실언에 대해 비난이 일자 공식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종대 정의당 의원(비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해 “간경화에 걸린 것 같다”라고 실언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자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드린다”고 운을 떼며 “오늘 tbs 남북 정상회담 특집 방송에 출연하여 발언하던 중 평양에 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해 일부 부적절한 발언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그간 정의용 안보실장에 가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존재감이 부족했다’는 말을 하던 중 ‘간 경화에 걸리셨는지’라는 표현이 들어갔다. 이 부분은 무심코 나온 것이라도 당사자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다.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평양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무위원에 대해 응원을 보낸다”며 “대통령을 수행한 모든 분들께도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에서의 큰 성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tbs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평화 새로운 미래’ 특집 방송에 출연한 김 의원은 진행자가 “강경화 장관이 호통을 쳤다고 하지 않았나. 외교관들이 왜 이렇게 영어를 못 하냐고”라고 말한데 대해 “자기가 통역 출신이라 그런 거다. 그건. 그 사람이 UN에서 통역하던 사람 아니냐. 영어만 잘하면 다냐”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보기에 강 장관은 간경화에 걸린 거 같다. 어찌 보면 존재감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래도 이번에 (강 장관이) 평양에 같이 가지 않으셨냐”라고 말하자 김 의원은 “출세한 거다”라며 강 장관을 혹형했다.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김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