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침구’ 추가 발견…원안위, 조속 수거명령

수거된 매트리스가 가득 찬 대진침대 본사 .[사진=연합뉴스]

-티앤아이 가누다 베개ㆍ에넥스 매트리스ㆍ성지베드산업 더렉스베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5월 ‘라돈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 매트리스 수거가 아직 완료되지 않은 가운데 법적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침대와 침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8일 “㈜티앤아이 가누다 베개, ㈜에넥스 매트리스, ㈜성지베드산업 더렉스베드의 피폭선량이 각각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밝혔다.

이번에 피폭선량 초과로 문제가 된 가누다 베개는 견인베개와 정형베개 2종이다. 두 모델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3년 7월까지 약 2만9천개가 판매된 것으로 추정된다. ㈜티앤아이는 5월 31일 이들 베개에서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 제보를 받고 7월 26일 리콜을 결정해 900여 개를 수거한 바 있다.

원안위도 베개 시료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베개커버에서 라돈과 토론으로 인한 피폭선량이 연간 1mSv를 초과하는 것을 확인했다. 견인베개의 피폭선량은 연간 1.79mSv, 정형베개의 경우 연간 1.36mSv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넥스 매트리스 중 문제가 된 제품은 앨빈PU가죽 퀸침대에 들어간 ‘독립스프링매트리스Q(음이온)’로 연간 피폭선량이 최고 9.77mSv까지 측정됐다. 이 모델은 2012년 8월부터 11월까지 총 244개가 판매됐으며 현재 업체의 리콜로 5개가 수거된 상태다.

㈜성지베드산업도 지난 6월 25일 더렉스베드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된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에 원안위가 해당 시료를 확보해 조사한 결과 연간 피폭선량이 최고 9.50mSv로 확인됨에 따라 2013년부터 판매된 이 제품 6천여 개에 대한 수거명령을 내렸다.

원안위는 “해당 업체들이 결함 제품 수거 등의 조치를 조속히 완료토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라며, 생활용품 등에 추가 결함 사례가 없는지 지속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