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美-中 무역전쟁 영향 한국엔 제한적”

- 국내 대중 투자기업 수출품목 다수…개별기업 피해 불가피
- 미국내 중국기업과 경쟁하는 제품의 경우 수출 증가 가능성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미ㆍ중간 무역분쟁에 따른 우리나라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우리의 대중국 투자기업의 수출 품목이 포함돼 있어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무역협회는 19일 ‘미국의 대중 3차 수입 제재 현황’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우리나라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하나 이번 조치에 다수의 소비재 등 우리의 대중국 투자기업의 수출 품목이 포함돼 있어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17일(현지시간)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오는 24일부터 10% 관세(내년부터 25%로 인상)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대상 품목은 총 5745개로, 품목 기준으로 화학제품이 1319개, 금액 기준으로 전기ㆍ전자 부품이 480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중국의 대미 수출 및 국내 생산 감소, 중국의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한국산 중간재 수출 감소다. 중국에 진출해 미국에 수출하는 우리기업도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

무협은 “우리나라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 중 미국을 최종 귀착지로 하는 수출 비중이 5%에 불과하고 대중 제재 품목의 상당 부분이 중국 내수용 및 기타 국가 수출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대중 제재에 따른 국내 전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전체 제재 품목 중 소비재 1235개(21.5%)가 포함돼 있어 중국에서 가공한 후 미국으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무협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우리 기업에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했다.

무협은 “미국의 대중 제재로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과 경합하고 있는 한국 제품의 경우 대미 수출 증가 효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대중 제재 품목에는 인쇄회로 기계, 냉장ㆍ냉동고,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 상위 10개 제품이 포함됐다.

무협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고수하고 중국도 체제 유지를 위해 물러서지 않으면서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국의 3차 관세가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여서 향후 양국의 무역협상 개최가 불투명해졌다고 봤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