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추석 맞아 소외계층 어린이 지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제공=신세계백화점]

-온누리상품권 3억원 규모 전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세계그룹이 추석을 맞아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명절 선물을 마련했다.

신세계는 총 3000명의 어린이에게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온누리상품권 10만원씩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선물 전달을 위한 후원금은 총 3억원 규모다.

신세계는 이번 후원금을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희망배달캠페인 기금에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의 회사 매칭 기금을 더해 마련했다.

이번에 선물을 전달할 어린이 선정과 최종 선물 전달은 추석 전까지 어린이재단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다.

홍성욱 신세계그룹 CSR팀장은 “소외계층 어린이들과 명절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이번 추석 선물을 준비했다”며 “더불어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실천하고자 하는 의미에서 온누리 상품권을 선물로 정했다”고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