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협력사에 450개 특허개방…보안산업 경쟁력 강화”

‘솔루션페어 2018’ 첨단기술 소개

보안업계의 선두주자 에스원(사장 육현표·사진)이 첨단 기술을 협력사에 개방한다. 에스원은 지난 18일 서울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제6회 에스원 솔루션페어 2018’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20일까지 이어지는 솔루션페어에는 국내외 기업 및 공공기관의 보안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에스원 육현표 사장은 개막식에서 “보안 뿐만 아니라 일상의 안심솔루션을 선보이는 종합 솔루션으로 이번에는 24개 협력사가 함께 했다. 보유특허 450개를 무상 개방해 국내 보안사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에스원은 다양한 파트너사의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전시공간은 IoT, AI기반의 지능형 도시 솔루션을 소개한 ‘스마트시티’부터 최근 사회적 이슈인 상점 무인화 솔루션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스마트 스토어’까지 빌딩, 공장, 오피스, 영상감시 등 6개의 섹션으로 구성됐다.

‘스마트시티’ 섹션에는 사회안전 및 공공보안솔루션이 전시됐다. 대표적으로 에스원 SVMS에 삼성전자의 5G 네트워크 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교통안전 시스템’이 있다. 지능형 영상분석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교통법규 위반, 차량 충돌, 통행량 등 도로 상의 다양한 상황을 자동으로 관제할 수 있다.

‘스마트 서베일런스(감시)’ 섹션에는 다양한 파트너사의 기술이 접목된 지능형 통합감시 솔루션들이 선보여졌다. ‘이동형 감시솔루션’은 360도 촬영이 가능한 웨어러블카메라와 연동돼 사람이나 사물을 즉시 찾아낼 수 있다. 쇼핑몰이나 놀이공원과 같은 넓은 공간에서 미아를 찾거나 산업현장 내 안전사고를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드론 서비스’는 LTE 무선 통신망을 활용해 드론을 원격 조작하고, 실시간으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관제 서비스다. 기존의 드론은 눈에 보이는 곳까지만 조종이 가능했었다면 스마트 드론은 거리제한 없이 원거리 조종이 가능하다.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 빌딩’섹션에서는 공장 및 빌딩의 설비를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술들이 전시됐다. ‘스마트 스토어’ 섹션에서는 최근 사회적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무인점포 솔루션을 체험해볼 수 있다. 고객이 상품을 선택하면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이 물품을 자동으로 인식, 금액을 계산하는 것은 물론 재고관리까지 가능하다. 한편 육 사장은 노조와의 관계에 대해 “노조는 회사의 공식 대화창구다. 협력관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jin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