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고속도로서 유조차가 버스 추돌 뒤 폭발…21명 사망

시외버스-유조차 추돌사고 현장. [사진=IRNA·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7일(현지시간) 오후 11시 30분께 이란 중부 이스파한 주(州) 바드루드 시 부근 고속도로에서 휘발유를 실은 유조차가 시외버스를 추돌했다.

추돌 뒤 버스와 유조차는 함께 전복했고, 유조차 폭발로 버스까지 화염에 휩싸이면서 승객 21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이 버스는 수도 테헤란에서 출발해 남쪽으로 1천㎞ 떨어진 케르만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헤란 부근을 제외하면 이란 지방 고속도로는 노면이 매끄럽지 않고 중앙분리대, 교통 신호판과 같은 안전장치가 미흡한 데다 난폭 운전으로 악명이 높다.

인구가 8천만명인 이란에서는 지난해(2017년 3월21일∼2018년 3월20일) 교통사고로 약 1만6천300명이 죽고 33만여명이 다쳤다.

인구 10만명 당 연간 사망자가 20.4명으로, 하루에 약 45명이 교통사고를 당해 숨진 셈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