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노쇼 해명 “3당 대표만 만나려다 의사소통이…”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평양공동취재단·송형근 기자] 북측 대표단과의 면담 자리에 나타나지 않아 ‘노쇼’ 비판을 받고 잇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당 대표만 따로 만나려다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됐다”고 설명했다.

19일 이해찬 대표는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장관들,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지사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참석자) 숫자가 많아 (주제가) 산만해지니 3당 대표만 별도로 만나려고 했는데 스케줄이 안 잡혔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연회장에서 오늘 면담해야겠다고 말했더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한다’고 김영남 상임위원장에 즉석에서 지시했다”며 일정이 다시 잡힌 계기를 설명했다.

여야 3당 대표는 이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 안동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접견했다.

전날 이해찬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은 18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대표로 하는 북한 대표단과의 면담에 나타나지 않았다. 예정 시간이 지나서도 기다리던 북한 대표단은 “이런 경우가 다 있느냐. 납득할 수 없다”고 불쾌감을 표시하며 자리를 떴다.

sh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