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시교육청, 전국 광역시 최초 중ㆍ고 무상교복 시행


-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 절반씩 부담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전국 17개 광역 시ㆍ도 최초로 내년부터 중ㆍ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현재까지는 경기도 성남, 광명, 용인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만 중ㆍ고교 무상교복 제도를 시행해 왔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내년도 중학교 신입생 2만5000명, 고교 신입생 2만7000명 등 5만2000명에게 1인당 30만1000원 범위 안에서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은 인천시(군ㆍ구 포함)와 시교육청이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현재 시행 중인 영유아ㆍ초ㆍ중ㆍ고교 무상급식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사립유치원 3∼5세 3만2000명 원아에게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초ㆍ중ㆍ고 무상급식 식품비 단가를 5∼8% 올려 급식의 질을 높이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사업에 교육청이 새로 참여해 학부모 부담금을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이밖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기정화 장치 설치 사업 등은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구체적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18일 13개 교육 협치 사업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사진>에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은 어린이집ㆍ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안전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교육, 기회는 균등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평등교육, 아이들의 꿈을 위한 미래·혁신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인천은 중ㆍ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동시에 시행하는 전국 최초의 도시가 됐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