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부동산 양극화…땅값은 27년만에 상승세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본의 땅값이 거품경제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대도시는 지가 상승에서 유독 두드러지고, 지방은 오히려 소폭의 하락세를 보여 부동산 양극화 조짐을 보였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지난해 7월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지가가 하락세를 벗어나 상승세를 보인 것은 거품경제 막판인 1991년 이후 27년만이다. 거품경제가 극심했던 시기인 1990년에는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가 13.7%나 상승했고, 1991년에도 3.1% 상승했지만 이후는 줄곧 하락세를 이어왔다.

일본의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가 이끌었다. 도쿄(東京)와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와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상승했다.

그러나 이 4개 핵심 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와 지역 상업지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했다. 양극화의 조짐이 보이는 것이다.

이에 대해 외국인 관광객이 많아지면서 점포와 호텔이 늘어나는 등 대도시 상업지 중심으로 경기가 살아나고 있다는 점이 원인으로 꼽혔다. 경기 호황으로 인해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으로 나타났다. 이 건물은 1㎡ 당 지가가 4190만엔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