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축구전문 매체 “손흥민, 獨 대표팀 로이스보다 한 수 위” 극찬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손흥민이 일본 축구전문 매체가 꼽은 ‘세계 최고의 윙포워드’ 9위로 평가됐다. [사진=연합뉴스]

-풋볼채널 ‘세계 최고 윙포워드’ 9위로 소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9위로 평가했다.

풋볼채널은 18일 세계 주요 왼쪽 측면 공격수들의 경기력을 수치화한 뒤 1위부터 10위까지 선수 명단을 공개하면서 손흥민의 이름을 빼놓지 않았다.

풋볼채널은 “토트넘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많은 선수를 배출한 구단”이라며 “토트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손흥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재능을 쌓은 뒤 프리미어리그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병역 혜택을 받아 걱정거리도 사라졌다. 아시아 최고의 선수인 손흥민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세계적인 공격수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브라질)를 1위로 꼽았으며, 첼시의 주전 공격수 에덴 아자르(벨기에)를 2위,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세네갈)를 3위로 소개했다.

이어 FC바르셀로나의 우스만 뎀벨레(4위·프랑스),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5위·스페인), 나폴리의 로렌초 인시녜(6위·이탈리아), 맨체스터 시티의 리로이 자네(7위·독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시스 산체스(8위·칠레)로 소개됐다. 독일 대표팀인 도르트문트의 마르코 로이스(독일)는 손흥민보다 한 단계 낮은 10위에 자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