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수행 않은 김동연 부총리, 고용-산업 위기지역 찾아 위기 탈출구 모색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한반도의 지정학적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남북 정상회담이 숨가쁘게 진행되는 가운데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은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19일 고용 및 산업 위기지역을 찾아 일자리 위기와 경제난의 돌파구 모색에 나섰다.

김 부총리가 정상회담을 수행하지 않는 것도 추석을 앞두고 민심을 살피고 민생 안정을 위한 정책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위한 것인 만큼 그의 어깨도 무거울 수밖에 없다. 특히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 등 외교 분야에서는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지만, 국민들이 먹고 사는 일자리ㆍ소득ㆍ주거 등 민생 분야에서는 상황이 악화돼 이를 개선하는 과제가 김 부총리 앞에 놓여 있다.

이날 오전 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공장 폐쇄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 군산지역을 방문해 생산 현장과 시장을 둘러보고 자동차ㆍ조선업계 기업인ㆍ근로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고용ㆍ산업 위기지역 소통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날 방문에는 산업부와 고용부 등 관계 부처, 산업은행ㆍ기술신용보증기금ㆍ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관련기관이 참여했다.

김 부총리는 먼저 군산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GM 협력업체였던 창원금속공업㈜을 방문해 GM 철수 이후 경영 현황 등 실태를 점검한 후, 이 회사 회의실에서 지역경제 동향 및 지원사업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GM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어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추석을 앞두고 주요 농산물 가격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격려한 후 시장 인근 식당에서 상인들과 점심을 같이 했다. 이후엔 군산 고용ㆍ복지센터로 이동해 재취업 교육 등 고용지원 현장을 둘러보고 구직자들과 티타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위기지역 근로자와 실직자, 중소기업ㆍ영세자영업자들의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목적 예비비를 지출키로 했다며 관련 부처 및 지자체 등과 협의해 연내 집행가능한 사업을 추가로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정부 의지를 밝혔다.

앞서 정부는 18일 국무회의에서 위기지역 지원을 위해 685억원, 자동차ㆍ조선업 지원을 위해 285억원의 목적 예비비를 지출키로 결의했다. 이를 통해 실직자들의 일자리를 위한 대체일감을 발굴하고 지역의 대체ㆍ보완산업 육성과 퇴직자 재취업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또 도로ㆍ철도ㆍ어항ㆍ하수도 지역 사회간접자본(SOC)도 확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동차ㆍ조선업 부품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자율주행차 기술개발ㆍ실증평가 환경을 구축하는 데에도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군산을 비롯해 경남 거제ㆍ통영 등 고용ㆍ산업 위기지역들은 조선ㆍ자동차 구조조정으로 여전히 실업대란을 겪고 있고, 인구도 줄어들고 있다. 군산의 경우 실업률이 지난해 상반기 2.5%에서 올 상반기에는 4.0%로 뛰었고, 인구는 1700명이 줄었다. 거제의 실업률은 같은 기간 6.6%에서 7.0%로 뛰었고, 인구는 2800명이 줄었다. 목포와 해남 인구도 각각 1600명과 1200명이 감소했다.

이들 위기지역이 회생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지만, 관건은 김동연 경제팀이 얼마나 희망을 주느냐에 있다. 현장을 찾아 기업인과 근로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있는 김 부총리가 추석 이후 얼마나 희망을 줄 정책을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