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외 많은 논의…평양선언, 사실상 불가침 합의”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평양 공동취재단ㆍ문재연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9일 남북정상의 평양공동선언 가운데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 “사실상남북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월 평양공동선언’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아울러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대로 핵무기, 핵위협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해,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 남북 정상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서 심도 있게, 또 아주 허심탄회하게 논의한 것 자체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비핵화 논의 과정에서 남북이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정상 차원에서 합의한 것도 큰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는데, 이러한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는방안들에 관해서 양 정상 간의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북측이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과 발사대의 영구적 폐기를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참관 하에 하겠다고 밝힌 것을 “구체적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러한 것은 과거 북측이 선제적으로 취한 비핵화 조치들이 보여주기식 폐기라는 국제사회의 불신을 해소하는 데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북한 핵 개발의 핵심적인, 그리고 상징적인 영변 핵시설을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영구적으로 폐기할 의지가 있음을 북한 최고지도자가 직접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확인한 점도 의미가 있다”며 “이번 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미협상이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또 저희는 북미 정상회담도 가급적 조기에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